방송/기사

제목 <b>[SBS] 종이니까 당연히 재활용 가능?…종이컵 안 되는 이유는</b>
작성자 tawake88
작성일 2019.03.12


 재활용 되는 줄 알았는데 안 되는 종이컵

 

종이니까 당연히 재활용 된다고 생각하기 쉬운 종이컵. 하지만 종이컵 100개 중 단 1개만 재활용할 수 있다는 것 아셨나요?

 


종이컵의 재활용률이 낮은 이유는 플라스틱의 일종인 ‘폴리에틸렌’ 때문입니다. 물이 새지 않게 하기 위해 종이컵 안쪽에 플라스틱을 붙인 겁니다.

 


이 플라스틱 때문에 종이컵은 다른 종이나 종이상자와 함께 분리수거하면 안 된다고 합니다. “종이컵을 재활용품과 같이 배출하면 추가 선별을 위한 비용과 인력 때문에 재활용이 쉽지 않은 문제점이 있습니다.” - 김덕환 / 서울시청 재활용기획팀장

 


이렇다 보니, 종이컵의 1년 국내 사용량은 230억 개지만 재활용률은 고작 1%에 불과합니다. 종이컵을 재활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?

 


업체들은 종이컵만 모여 있으면 재활용이 가능하다고 말합니다. 일반 화장지 공장에서 펄프 대안 원료로 100%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.

 


이를 위해 정부는 2008년 폐지된 일회용 컵 보증금제를 다시 도입할 계획입니다.

 


예전에는 음료를 구입한 매장에서만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아무 매장에서나 돌려받을 수 있게 되는 겁니다.

 


“재활용률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용을 억제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.” - 김덕환 / 서울시청 재활용기획팀장

 


무엇보다 종이컵의 사용량 자체를 줄이는 것이 가장 확실한 대안인 것 같습니다. 우리가 조금씩 실천해보는 것은 어떨까요?

 

종이니까 당연히 재활용될 거로 생각하는 종이컵. 그런데 재활용이 안 된다고? (당황;;) 1년에 230억 개나 쓰는데, 재활용률은 고작 1%. 종이컵 안쪽에 붙어 있는 플라스틱 때문에 재활용이 어렵다고. 그래도 종이컵이 모여만 있으면 재활용 할 수 있다고 한다.

 

 

 

기획 정연, 김유진 / 글구성 남영주, 이윤형 인턴 / 그래픽 김민정


 

(SBS 스브스뉴스)
 
 


출처 : SBS 뉴스
원본 링크 : https://news.sbs.co.kr/news/endPage.do?news_id=N1004920295&plink=COPYPASTE&cooper=SBSNEWSEND

첨부파일
조회수 191